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운용닷컴

English


문서 자료실

> 데이터룸 > 문서 자료실

작성일 10.06.10 조회수 742
파일첨부
제목
<김前대통령서거> "올림픽 남북 동시입장 주역"

<김前대통령서거> "올림픽 남북 동시입장 주역"

| 기사입력 2009-08-18 15:19 | 최종수정 2009-08-18 15:29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김운용 전 대한체육회장 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접한 뒤 "안타까운 마음에 뭐라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생각 이상으로 스포츠에도 이해가 깊으신 분이었다"고 한국체육과의 인연을 설명했다.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이 한국체육사에 미친 가장 큰 업적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막식에 남북한 동시입장을 성사시킨 것이다.

앞서 남북한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파견하기도 했지만 대부분 국제무대에서는 치열한 대결 구도로 매번 `형제 싸움'을 벌여야 했다.

그러나 2000년 북한을 방문한 김 전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정상 회담을 통해 역사적인 시드니올림픽 동시입장에 합의했다.

당시 체육회장을 맡았던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은 올림픽 직전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IOC 위원장의 중재 속에 북측의 장웅 IOC 위원과 긴밀한 협의를 벌여 분단 이후 처음으로 개막식 동시입장을 이끌어냈다.

지난 해 베이징올림픽에서 무산되기 전까지 8년간 이어진 남북 동시입장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03년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에 북측이 선수단과 응원단을 파견하는 등 남북 체육교류가 활성화되는 데 기폭제 역할을 했다.

김 전 부위원장은 "당시 김 전 대통령은 동시 입장 뿐 아니라 남북한 단일팀을 구성하는 방안도 추진했는데 아쉽게 성사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은 1998년 2월 제15대 대통령 취임식에 사마란치 IOC 위원장을 초청하는 등 국제 스포츠 외교에도 깊은 관심을 보였다.

shoeless@yna.co.kr

이전글 김운용-장웅 9일 신라호텔에서 회동
다음글 축사하는 김운용 전 IOC부위원장(윤곡상 시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