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운용닷컴

English


문서 자료실

> 데이터룸 > 문서 자료실

작성일 17.06.16 조회수 230
파일첨부
제목
반기문, IOC 새 윤리위원장 지명(한겨레,조선,동아, 2017.06.16)

 

반기문 전 총장 ‘IOC 윤리위원장’ 지명 2017-06-15 

9월 총회서 선출한국인 두번째

반기문 국제올림픽위원회 윤리위원장 지명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장에 지명됐다.

아이오시는 14(한국시각누리집에 올린 기사에서 집행위원회가 이날 반 전 총장에게 4년 임기의 윤리위원장직을 제안했다면서 9월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투표를 거쳐 선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윤리위원회는 아이오시 산하의 독립기구로 윤리강령에 위배되는 아이오시 위원들의 비위 등을 조사하고 징계하는 책임을 맡는다.

김용 대한체육회 사무차장은 김운용 전 아이오시 부위원장이 티브이·라디오 분과위원장을 지낸 이래 한국인이 아이오시 기구의 수장이 된 것은 반 전 총장이 두 번째라고 했다현재 윤리위원장은 세네갈 헌법재판소장 출신 유수파 은디아예가 맡고 있다.

아이오시는 반 전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일할 때 유엔의 모든 직원에게 통일적으로 적용된 높은 수준의 윤리기준을 도입했고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유엔 2030 어젠다에서 스포츠의 역할을 중요하게 평가했다고 밝혔다토마스 바흐 아이오시 위원장은 반 전 총장이 아이오시 윤리위원장 지명을 수락한 것은 영광이라고 했다반 전 총장은 아이오시 누리집(홈페이지)에 아이오시 윤리위원장으로 지명돼 매우 영광이다책임감을 느끼며 겸허하게 이를 수용한다아이오시의 책임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창금 기자 kimck@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ports/sports_general/799064.html#csidx72fb713500d39d1aa2



반기문, IOC 새 윤리위원장

2017.06.16 03:03

 반기문(73·사진)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새 윤리위원장에 지명됐다. IOC14일 홈페이지를 통해 반 전 총장에게 윤리위원장직을 제안했다고 밝히고 오는 9IOC 총회(페루 리마)에서 투표를 거쳐 선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인이 IOC 기구 수장이 되는 건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TV·라디오 분과위원장)에 이어 두 번째다. IOC 윤리위원회는 2002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미국 솔트레이크시티가 IOC 위원에게 뇌물을 건넨 이른바 '솔트레이크시티 스캔들' 이후 출범했다. 윤리위원의 임기는 4년이다.

원문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16/2017061600150.html

 


반기문 총장, IOC 윤리위원장에 지명돼

김종석기자  2017-06-16

9월 리마총회서 투표 거쳐 선출“IOC 투명성-책임성 개선에 최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사진)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회를 이끌게 됐다. IOC14(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반 전 총장을 IOC 새 윤리위원장으로 지명했으며 9월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투표를 거쳐 선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1999년 출범한 윤리위원회는 IOC 산하 독립기구로 개최지 선정을 둘러싼 비리, 논문 표절 등 IOC 위원의 윤리 강령 위반과 비윤리적 행태를 조사한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한국인이 IOC 기구의 수장이 되는 것은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이 TV 라디오 분과위원장을 지낸 뒤 두 번째다. 현재 윤리위원장은 세네갈 헌법재판소장 출신 유수파 은디아예다. IOC는 반 전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을 지내면서 높은 수준의 윤리 기준을 구현했다고 평가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반 전 총장이 윤리위원장 지명을 수락해 영광이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IOC 홈페이지에 책임감을 느끼며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IOC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과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성화 봉송에 참여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616/84892571/1#csidx361306defc18814a363629e863098af 

이전글 한국 온 북한 장웅 IOC위원(중앙일보, 2017.06.24)
다음글 종친소식 및 신간보도(김녕종보, 2017 봄여름호)